2017.04.23 18:19

[VMware] vCenter HA (VCHA) 구성

vSphere의 버전이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VCSA를 중요시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vSphere 5.1에서 VCSA가 처음으로 릴리스되었을 때는 대부분의 이용자들이 눈도 않줬을 겁니다만 지금은 상황이 많이 달려졌을 듯합니다.


우선 Windows vCenter과 확장성이 같아졌죠. 5.5까지는 지원할 수 있는 호스트 수나 가상머신의 수도 Windows 버전보다 모자랐었습니다만, 6.0에서는 완전히 같아져 클러스터당 최대 64 노드, 최대 8,000대의 가상머신을 관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물론 VCSA 6.5에서는 더욱 향상되었습니다. 아울러 6.5는 OS도 SLES가 아닌 Photon OS로 변경되어 더욱 경량화되었습니다. 여기에 Windows vCenter에는 없는 기능이 추가되었죠. 그것이 바로 VCHA(vCenter HA) 기능입니다.


출처:vCenter High Availability Performance and Best Practice


위 그림처럼 VCHA는 말그대로 vCenter를 failover하는 기능입니다. vSphere HA에 의한 failover와는 다릅니다. VCHA는 Active-Passive의 구성입니다. 따라서 Passive용 VCSA와 Witness용 VCSA를 도입해야 됩니다.


VCHA는 간단히 구성을 할 수 있습니다. VCHA의 구성방법은 두 가지가 있습니다.


Basic

VCSA가 HA를 전개하는 클러스터상에 존재할 경우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방법은 하트비트용 네트워크만 준비해 놓으면 됩니다. HA구성 마법사를 진행하면 되죠. 


Advanced

Basic과는 달리 VCSA가 HA를 전개하는 클러스터상에 없을 경우 이용을 합니다. 예를들어 컴퓨트 클러스터와 다른 호스트 상에 VCSA가 있을 경우가 되겠네요. 이 방법을 이용할 경우는 하트비트용 네트워크를 준비후 수동으로 Active VCSA에 네트워크 어댑터를 추가해줘야 됩니다.



검증환경에서 VCHA(vCenter HA)를 검증해봤습니다. 제 검증환경은 VCSA가 다른 호스트에 있기 때문에 구성방법은 Advanced를 이용했습니다.



① 우선 Active용 VCSA(vc65-ha-a)에 하트비트용 네트워크를 추가해줍니다.


② VCSA의 가상어플라이언스 관리 페이지를 통해 추가한 하트비트용 네트워크에 IP 어드레스틑 수동으로 지정해줍니다.


③ Web Client로 접속후 VCSA를 선택하여 [설정] → [vCenter HA] → [구성]을 선택합니다.


④ 구성마법사가 표시되므로 [고급구성]을 선택하여 [다음으로]를 클릭합니다.


⑤ Passive와 Witness의 하트비트용 네트워크와 서브넷을 설정후 [다음으로]를 클릭합니다.


이 단계에서 일단 구성마법사의 진행은 중지합니다. 창을 닫지마시고 그대로 두세요. 이 상태에서 Passive와 Witness의 클론을 작성해야됩니다.


⑦ Web Client에 접속을 하여 VCSA를 선택, Passive VCSA용 클론을 작성합니다. 

※ 클론 작성 방법의 소개는 생략을 하겠습니다. 단지 클론 작성 도중에 필요한 "사용자 지정 규격" 정의시에는 다음 항목 설정에 주의를 해야합니다.

    • 호스트명 : Active VCSA의 호스트명
    • 시간대 : Active VCSA와 동일한 시간대
    • NIC #1 : Active VCSA의 IP 어드레스(관리 네트워크)
    • NIC #2 : 순서 ⑤에서 설정한 Passive VCSA의 하트비트용 IP 어드레스 (디폴트 게이트웨이는 설정하지않습니다)

위의 항목 이외에는 VCHA 구성만의 특별한 설정은 없습니다. 모두 설정을 하셨다면 클론을 작성하여 정상적으로 시작되는 것까지 확인을 합니다.


⑧ 이번에는 Witness VCSA용 클론을 작성합니다.

Web Client에 접속을 하여 VCSA를 선택, Passive VCSA용 클론을 작성합니다. 

※ 기본적으로 Passive VCSA용 클론 작성과 동일합니다만, "사용자 지정 규격" 정의시의 항목 설정이 약간 다릅니다.

    • 호스트명 : Active VCSA의 호스트명
    • 시간대 : Active VCSA와 동일한 시간대
    • NIC #1 : DHCP
    • NIC #2 : 순서 ⑤에서 설정한 Witness VCSA의 하트비트용 IP 어드레스 (디폴트 게이트웨이는 설정하지않습니다)

위의 항목 이외에는 VCHA 구성만의 특별한 설정은 없습니다. 모두 설정을 하셨다면 클론을 작성하여 정상적으로 시작되는 것까지 확인을 합니다.


⑨ 다시금 구성마법사를 열어둔 웹페이지로 돌아가서 [마침]을 클릭합니다.


⑩ 구성마법사를 마침과 동시에 HA 클러스터 구성이 시작됩니다.


⑪ 구성은 오래 걸리지않았습니다. 구성이 완료되면 화면 중앙에 각 노드의 롤과 상태가 표시됩니다. HA 구성 초기에는 Active의 정보가 Passive로 복제되기 때문에 상단처럼 경고가 표시될 겁니다.


⑫ 하지만, 정상적으로 정보의 복제가 끝나면 "정상"이 됩니다.


⑬ [감시] 탭에서 HA의 건전성이 "양호"인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VCHA 구성후 failover를 확인해 봤습니다. 제대로 동작을 하는지 말이죠... 흐흐


 우선 Active용 VCSA를 정지했습니다.


Web Client의 페이지를 '새로고침'하면 "failover"가 진행중인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failover가 종료될 때까지 일시적으로 에러 화면이 표시될 경우도 있습니다만 대략 6분정도 걸린 것 같았습니다.


 Web Client에 로그인후 VCHA의 상태를 보면 Active 노드의 상태가 끊어져 Passive노드로 변경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감시] 탭에서도 HA의 건전성이 "경고"인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제대로 동작을 하는군요. 흐흐 


구성을 해보니 의외로 failover에 시간이 걸리는걸 알 수 있었습니다. VMware사 공식 블로그에도 vCenter의 구성과 인벤토리의 크기에 따라 시간은 다르지만 대략 4-9분이 걸리는 것을 확인했다고 합니다. 이렇다면 솔직히 싱글 클러스터 환경에서는 vSphere HA로 failover되는 것이 훨씬 빠르게 복구될 겁니다. (물론 vSphere HA는 VCSA에 정지가 발생하지만...) 굳이 이 VCHA를 이용하지않아도 될거 같네요.

하지만 복수의 클러스터를 싱글 vCenter로 관리할 경우는 vSphere HA 뿐만이 아니라 이 VCHA도 병용을 하면 더욱 강건한 vCenter의 중첩구성을 할 수 있지않을까 싶습니다.



퍼포먼스와 베스트 프랙티스에 대해서는 아래 문서를 확인하세요.

vCenter High Availability Performance and Best Practic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0
2017.04.12 20:34

[VMware] vSAN 6.6 발표


어제 vSAN 6.6이 발표되었습니다. (솔직히 저도 어제 저녁에나 알았네요)

이번 6.6은 이제까지 발표되었던 그 어느 버전보다도 많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암호화 개선

 vSAN 6.5는 가상머신 레벨의 암호화였습니다만, 6.6부터는 클러스터(vsandatastore) 레벨의 암호화가 가능해졌습니다.


▶▶확장된 클러스터의 로컬 데이터 보호

 확장된 클러스터 구성시, 사이트 간의 데이터 보호뿐만이 아니라 사이트 내에서도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예를들어 사이트 간은 Primary FTT=1로, 사이트 내는 Secondary FTT=1 또는 5/6로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습니다.


▶▶사이트 affinity 구성 가능

 Exchange의 DAG나 SQL Server의 AlwaysOn 등처럼 어플리케이션 레벨에서 가용성을 확보할 수 있는 가상머신에 대해서 FTT=0 구성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확장된 클러스터 구성시 이용가능


▶▶유니캐스

 메타 데이터 조작시 이용되었던 멀티캐스트가 없어지고 유니캐스트로 대응하게 되었습니다.

더이상 스위치에서 IGMP snooping을 구성하지 않아도 됩니다. :)


▶▶UI 개선

 Web Client에서 vmdk, VM Home 이외에도 VM SWAP이나 스냅숏 화일의 스토리지 정책 상태를 확인할 수 있게되었습니다.


▶▶스마트 리빌드

 Absent 상태에서 60분후 호스트가 복귀를 하여도 vSAN측에서 재계산을 실시, 재이용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이제까지는 Absent 상태에서 60분후 호스트가 복귀를 할 경우는 해당 호스트의 디스크 그룹을 일단 삭제후 새롭게 디스크 그룹을 작성해야 되었죠.


▶▶재동기 스롯틀링

 데이터의 재동기시 네트워크의 대역폭을 조절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HTML5 Client로부터의 관리

 HTML5 Client로부터 vSAN 제어플레인에 접근이 가능하게 되어 vSAN 관리나 모니터링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vCenter가 장애 등으로 정지했어도 vSAN 관리가 가능해졌습니다. 


▶▶사전 체크 기능 추가

 유지보수 모드로 전환시, 디스트(또는 디스크 그룹)을 삭제할 경우의 데이터 동기용량과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데이터 용량을 확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온라인 건전성

 vSAN의 건전성 상태를 온라인을 통해 VMware사에 전송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CEIP 유효시)


▶▶vSAN 간단 설치

 최초의 vSAN 호스트 상에 VCSA를 자동적으로 설치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이제까지처럼 vSAN을 구성하기 위해 호스트의 디스크 일부를 로컬 데이터스토어로 할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VCSA만 대응


▶▶운용의 간편화

 호스트의 펌웨어나 드라이버 정보를 자동적으로 수집, 업데이트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이외의 정보는 여기서 확인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0
2017.04.09 14:47

[IT] 참가하고 싶은 이벤트 3

올해 꼭 참석하고 싶은 이벤트가 있습니다.



VMware VMworld 2017


500 이상의 세션과 3만명 이상이 참가하는 VMware사의 최대 컨퍼런스입니다. 2004년 처음으로 개최되었다고 하니, 올해도 13회가 되는군요. 올해도 미국과 유럽에서 개최됩니다. 


    • VMworld 2017 US 8/27-8/31
    • VMworld 2017 Europe 9/11-9/14


현재 US의 사전등록이 개시된 상태로 슬슬 세션 정보들도 공개되리라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는 운좋게 2015년 유럽 컨퍼런스에 참석할 수 있었습니다. 올해도 참석할 수 있기를 바랄 뿐입니다. :)


등록은 여기서 가능합니다.


Nutanix .NEXT Conference


Nutanix사는 ".NEXT on Tour"란 타이틀로 여러 나라에서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있습니다만, 이 .NEXT Conference는 월드 클래스의 컨퍼런스입니다. VMworld 처럼 US와 유럽에서 개최됩니다. 


    • .NEXT Conference 6/28-6/30
    • .NEXT Conference Europe 11/7-11/9


NTC의 경우, 참가비용이 무료라고 합니다만 교통비나 체재비가 걸림돌이네요. 흐흐


등록은 여기서 가능합니다.


Microsoft Ignite  


마이크로소프트사 주최의 이벤트로 주로 인프라, 보안, 아키텍트 증의 엔지니어를 위한 컨퍼런스입니다.  


    • Ignite 9/25-9/29


9월 미국에서 개최되며 600 이상의 기술, 솔루션 세션이 공개되죠. 여기서 공개되는 세션을 엄선, 한국에서는 Tech Summit 이벤트로 이어지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등록은 여기서 가능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4
2017.04.06 20:59

[VMware] vCloud Air 사업을 매각

오늘 다음의 두 가지 안타까운(?)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한 가지는 VMware사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vCloud Air 사업을 매각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OVH Announces Intent to Acquire VMware vCloud Air Business


VMware사는 유독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에서는 약세였습니다. (작년에는 일본 리전에서 철수도 했었죠) 아무리 vSphere가 뛰어난 가상화 제품일지라도 절대강자인 Amazon을 쫓아가긴 커녕 Azure과의 격차도 커져갔죠. 결국 전략은 독자적인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포기(?)하고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크로스 클라우드 플랫폼이라는 방향으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이번 매각은 이런 전략의 과정이 아닌가 싶네요.

 

vCloud Air 사업을 인수하는 기업은 프랑스의 클라우드 서비스 프로바이더인 OVH사라고 합니다.


또 한 가지는 vSphere의 백업/리커버리 솔루션인 vSphere Data Protection을 향후의 vSphere 버전에서는 이용할 수 없게 된다고 합니다.

VMware vSphere Data Protection EOA Alert


EMC사의 백업/복구 솔루션인 Avamar 엔진을 이용하여 백업시의 중복제거 기능 등 안정성과 신뢰도를 높임과 동시에 별도의 라이센스 비용이 들지않는 장점으로 많은 관리자들에게 사랑을 받아왔으리라 생각됩니다만 차후 vSphere 버전에서는 더이상 이용을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 발표와 동시에 Dell EMC사에서는 VDP를 이용하는 고객에 Avamar Virtual Edition으로의 이행할 경우 최초의 4TB 용량의 보호기능 대해서는 무상으로 제공을 한다는 발표도 이루어졌습니다.

About Dell EMC Avamar and vSphere Data Protect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0
2017.03.30 19:03

[VMware] 컨텐츠 라이브러리 이용하시나요?

컨텐츠 라이브러리를 이용하시는 분들은 얼마나 되시는지요?


아시다시피 컨텐츠 라이브러리는 vSphere 6.0에서 새롭게 추가된 기능이죠. 

복수의 vCenter나 클러스터 환경에서도 가상머신의 템플릿/가상 어플라이언스나 iso 화일 등을 일괄관리를 할 수 있어 개인적으로는 좋아하는 기능입니다만 6.0의 경우 한 가지 안타까운 점이 있었죠. :)


그것은 컨텐츠 라이브러리에 저장한 iso 화일은 직접 가상머신에서 이용을 할 수 없다는 점이었습니다. 


위의 그림과 같이 vSphere 6.0의 경우 가상머신의 편집에서 CD/DVD 드라이브를 선택해도 컨텐츠 라이브러리 옵션은 표시되질 않습니다. 


모처럼 iso 화일을 컨텐츠 라이브러리에 모아두어도 이용할 수 없으니 답답할 뿐이죠. 물론 컨텐츠 라이브러리를 데이터스토어상에 작성을 했다면 '데이터스토어 iso 화일'로부터 찾아내가면 않될 것도 없습니다만 불편하죠. (또한 컨텐츠 라이브러리의 폴더는 퐅더명이 아닌 유니크 ID로 작성되기 때문에 하위에 여러 폴더가 있으면 하나하나 확인을 해야 됩니다)


결국 6.0의 컨텐츠 라이브러리상에 iso 화일을 업로드하는 것은 '이용'면보다는 '관리'면의 개선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흐흐


하지만 이런 결론도 vSphere 6.5에서 해결되었습니다!


위의 그림처럼 vSphere 6.5에서는 컨텐츠 라이브러리에 저장한 iso 화일은 직접 가상머신에서 이용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더이상 "컨텐츠 라이브러리, 좋기는 한데요. 한 가지 흠이..."라고 고객에게 제안을 망설일 일이 없어졌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4


티스토리 툴바